유월 간 읽은 것들 -그외

 괴물 나무꾼 (쿠라이 마유스케) : 2018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해! 대상(このミステリーがすごい!大賞 대단해! 대상, 까지가 명칭입니다)의 대상 수상작. 왜 상을 받았는지는 알 것 같은데 보통의 사이코패스 주인공 활극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이야기라 실망이 앞섭니다. 시리즈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게 선명하게 드러나는데 참신한 설정을 어떻게 유지하며 나아갈 수 있을 지가 관건 같네요.

 

 디오게네스 변주곡 (찬호께이) : 중국어권 미스터리의 선두주자 찬호께이의 단편집. 단편집답게 좋은 이야기도 있고 별로인 이야기도 있는데 작가의 창작 방식이나 글을 쓰는 방법 등이 드러나는 엽편소설들이 수록된 점이 재미있습니다.

 

 도덕의 시간 (오승호 고 가쓰히로) : 61회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 작가 오승호는 재일 교포 3세라고 하네요. 2015년에 데뷔했는데 벌써 9편의 작품을 출간한 부지런한 작가입니다. 장르를 특정하기 힘들 정도로 뒤틀린 내용이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사회파라고 부르기도 그렇고 아니라고 하기도 힘들고정석적이지 않은 부분이 매력인 소설.

 

 사라진 세계 (톰 스웨터리치) : 시간여행을 다루는 SF. 보통은 자기가 알아서 복잡하게 꼬다가 넘어지는 경우가 많은 시간여행 SF입니다만 사라진 세계는 호러, 스릴러와 결합하며 위기를 극복합니다. 무섭고 어렵고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지니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작품.

 

 더 월 (존 란체스터) : 해수면의 상승으로 망해가는 근 미래를 이야기하는 소설. 에덴동산에서 쫓겨나 방황하는 아담과 이브 같기도 하고 쫓겨난 뒤 에덴동산에 도착하는 아담과 이브 같기도 한, 창세기와 묵시록이 꼬리를 물고 회전하는 이야기가 놀랍습니다.

 

 세상의 봄 (미야베 미유키) : 로맨틱한 시대극. 정신 착란, 다중인격, 연쇄살인 등이 등장하지만 그 이상의 핑크빛으로 독자를 감쌉니다. 약간 로맨스 과잉 섭취를 한 기분.

 

 1974 (데이비드 피스) : 실존했던 연쇄살인범 요크셔 리퍼를 다룬 레드라이딩 4부작의 첫 작품. 데뷔작다운 혼란스러움이 가득해서 읽기 힘듭니다. 벌릴 땐 신나게 벌리고 수습하는 건 후다닥이라 소설이 내내 어수선후속작 1977부터 뭔가 제대로 될 것 같은데 읽고 싶지 않네요.

 

 네 번째 원숭이 (J. D. 바커) : 미천한 독서 경험으로나마 드리고 싶은 말은 나쁘진 않은데싶은 소설은 사실 나쁜 소설이나 마찬가지이다, 입니다. 나쁘진 않은데 후속작에 대한 열망을 너무 심하게 드러내서 이야기 전체가 우스꽝스러워진 경향이 있고 나쁘진 않다 생각했던 부분도 다시 생각하니 아닌가? 나쁜가? 싶은 그런 소설입니다.

 

 그 칼로는 죽일 수 없어 (모리카와 토모키) : 캣푸드(파우스트 박스, 2013)로 데뷔한 뒤 다음 작품 스노 화이트(미출간)로 본격 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한 젊은 천재 작가의 작품인데아이디어 하나로 끌어가는 이야기라서 간단하게 읽기 좋지만 우연과 임기응변으로 이야기를 유지하는 장면이 기대보다 잦아서 좀 실망.

 

 여우피리 (우에하시 나호코) : 소녀 분들에게 어울리는 짧은 판타지 소설이라 아저씨인 저는 읽는 내내 송구했어요.

 

 사랑 없는 세계 (미우라 시온) : 작가의 다른 작품인 배를 엮다 를 좋아해서 읽은 연애(?)소설. 1 때 읽었다면 이과에 갔을 거예요. 이과에 갔었어야 해아니면 차라리 처음부터 공고에 갔었어야제목과 달리 사랑이 넘치는 이야기라서 오랜만에 마음이 훈훈했습니다.

 

 밤 기도 (산티아고 감보아) : 작가 이름을 산티아고 김보아로 읽고 산티아고 순례길에 오른 김보아 씨의 여정을 담은 수기인가했는데 전혀 아니었습니다. 민망하다최근 추세를 거슬러 오르는 강렬한 번역체가 거슬리기도 했지만 대단히 훌륭한 작품입니다. 하지만 당신에게 말해주지요. 이것은 탐정소설류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혹시 놀라고 싶으신가요? 이것은 사랑의 소설이 될 것입니다.” 아름답고 슬픈 사랑의 소설.

 

 미로 속 남자 (도나토 카리시) : 속삭이는 자 세 번째 시리즈. 작가가 직접 감독을 맡아 영화로도 만들어 이탈리아에서 2019년에 개봉했습니다. IMDb 평점은 5.5예상대로의 점수네요. 전작들에 비하면 참신함이나 충격이 여러모로 덜합니다. 오랜만에 보는 편의성 넘치는 전개에 반가움마저 느낄 뻔막판 반전은 인상적이지만 평가를 뒤집을 정도는 아닙니다.

 

 카구야 프로젝트 (원샨) : 작중 출산율이 떨어졌다고 호들갑을 떠는 수치는 무려 1.03! 정부가 바라는 20-30세 사이의 대졸자 출산율은 0.95! 하하, 우리나라는 0.92(2019년 기준)인데. 픽션조차 이기는 놀라운 출산율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저출산 기조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니 시큰둥하네요. 그나저나 출산을 하면 아기를 정부가 데려가서 키우는 세계에서 출산율을 높이겠다고 아이를 기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만든다니 이게 무슨 헛소리인가 싶어서 이야기에 전혀 집중하지 못했습니다. 아이 기르는 프로그램을 보며 아이가 얼마나 귀여운지 느껴보렴! 하하, 물론 너는 낳아도 키우지 못하겠지만! 이게 무슨 모순인지? 이 문제를 무시하더라고 복선이 너무 선명하고 전개가 너무 우당탕탕이며 작품 주제인 모성에 대한 고찰도 하는 건지 마는 건지 싶어서 참 의아했습니다.




로맨싱 사가 리 유니버스 책 이외

로맨싱 사가 RS 글로벌 버전이 출시되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블로그 통계를 보니 방문자 수가 무려 255명이나! 제 블로그가 터질 뻔! 허나 그분들이 바라는 공략 따윈 없다보니 제 마음이 아프고 책임감이 느껴져서 공략이라고 부를 순 없지만 소소한 팁 정도만 적어보기로 하겠습니다.

1. 리세마라로 뭘 뽑을까?

귀스타브, 카트리나, 엘렌, 아자미, 아이샤 정도면 충분합니다.
귀스타브는 딜을 넣으면 확률적으로 힐을 하는 어빌리티가 있어서 혼자 잘 버팁니다.
카트리나는 때리면 BP가 확률적으로 차서 딜 넣기 좋고 엘렌은 현재 SS랭크 기술을 가진 유일한 딜러입니다. 다만 SS랭크 기술이라고 해도 딱히 큰 특징은 없어서 S랭크와 무슨 차이점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아자미는 체술 캐릭터 중 가장 쓸만하고 아이샤는 로또 술법인 석화가 있어서 도저히 못 깰 것 같은 곳을 깰 수 있게 할 때가 있습니다. 대개는 못 깨지만…
개인적인 추천은 귀스타브, 카트리나, 아자미로 이 셋만 먹었다면, 혹은 셋 중 둘만 먹었어도 성공한 리세마라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아자미 대신 알카이저도 괜찮아요.

2. 초반엔 뭘 하나?

적당히 육성을 한 뒤 이벤트 가루다 윙 토벌을 돕니다. 가루다 윙은 약하고 금방 돌 수 있어서 가벼운 마음으로 돌기 좋습니다. 보상인 알베르트, 게라 하, 지니의 조각과 원정 티켓은 별 쓸모 없지만 안 먹기도 찝찝하지요. 스태미너 6에 경험치 55를 얻으니 초반에는 쉼없이 돌 수 있기도 합니다.
그 다음에는 메인 퀘스트 노멀 난이도 1-2-12 꼭대기의 문에서 보상인 루즈를 얻으면 됩니다. 더럽게 안 나와서 문제지… 제 랭크가 현재 70인데 못 먹었어요. SS 루즈는 능력치가 괜찮은 술사로 굳이 기를 쓰며 얻을 필요까진 없습니다만 A 루즈가 있다면 말이 다르지요. A 루즈의 그림자 묶기는 성공률이 이상하게 높아서 SS 루즈한테 들려주면 마비 머신이 됩니다. 초반에 루즈의 마비는 더 없이 편리하니 꼭 얻어서 쓰도록 합시다.
그 다음 할 일은 무기와 방어구 입수입니다. 하드 난이도에서는 드랍률이 형편없으니 그냥 베리하드에서 차근차근 모으도록 합시다. S급 무기는 +속성이 있어서 그걸 모으면 됩니다. 완력이나 민첩 등의 스탯에 보너스가 붙기 때문에 꽤 쓸모가 있습니다.

3. 그 동안 계속 카트니라, 아자미, 귀스타브, 소피아 같은 애들만 키우면 돼?

아닙니다. 도중에 키워야 할 캐릭터가 있는데 바로 기술 서브미션을 가진 체술 캐릭터들입니다. S 아자미, 알카이저, 요한, 라이져, 바르도 등이 있는데 이 서브미션은 적의 완력을 떨어뜨리는 디버프를 가지고 있어서 깊숙한 밀림 조사 보스에게 특효약입니다. 서브미션 캐 셋을 데리고 (+소피아) 보스한테 서브미션만 마구 갈기면 어느새 보스한테 받는 딜이 1이 되는 기적이 일어납니다. 밀림에서 얻는 알껍집을 카트리나의 조각이나 SS급 방어구인 히드라 레더와 교환할 수 있으니 잔뜩 모으는 편이 좋습니다.

4. 스비에 습격?

고난이도 이벤트 스비에 습격은 꽤 귀찮고 어려워서 방심하다간 30일 기한 내에 못 깰 수도 있습니다. 보상으로 주는 S 스비에는 별 필요가 없지만 같이 주는 비전서는 소중하니 열심히 돌아야 합니다.
스비에 습격의 키 캐릭터는 S 아자미입니다. 스비에의 약점이 베기 속성이고 냉 속성의 공격을 하니 카트리나와 엘렌을 뽑으라고 나와있지만 걔네 없어도 깨요. 허나 S 아자미는 없으면 못 깨요. 특히 무과금은요. S 아자미와 S 바바라, S 레오니드, A 뱀파이어 레이디 등이 가진 어빌리티 독기의 잠식은 적한테 독을 걸어 퍼센트 데미지를 주는데 스비에가 독에 걸립니다. 걸리면 피가 퍽퍽 깍여서 그 뒤론 죽는 걸 구경만 하면 되요. 독기의 잠식을 가진 캐릭터 중 아자미가 가장 쓸모 있어서 강조한 것이니 없다면 바바라라도 키우면 됩니다. 그 마저 없다면 레오니드라도 쓰면 되고… 뱀파이어 레이디는… 스탯이 너무 형편없어서…

백장미를 못 뽑아 접은 사람이다보니 이 정도의 팁 밖에 드릴 게 없네요. 아, 굳이 하나 추가하자면 모든 가챠 게임의 공통적인 계명인 보석은 모으다가 한정 캐릭터 뽑기 때만 써라! 가 있겠습니다. 이 게임도 한정 캐릭터 인플레이션이 끝장나니까요. 그럼 안녕!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