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스가와 아리스의 밀실대도감 -일본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밀실대도감(이하 밀실대도감)은 작가 ‘아리스가와 아리스’가 읽은 추리소설들 중 밀실 사건을 다룬 걸작들에 대해 감상을 적은 작품집입니다. 1999년 12월에 나온 책이라 다 옛날 추리소설들만 있어요… 특이한 점으로는 일러스트레이터 ‘이소다 가즈이치’가 해당 작품들에 나온 밀실을 그려서 수록했다는 것이지요. 즉, 밀실 일러스트가 실린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재미있는 밀실 추리소설 서양 미스터리 20선과 일본 미스터리 20선 감상집이라 할 수 있습니다. 미스터리 매니아라면 그간 읽었던 작품 속 밀실을 일러스트로 보면서 가볍게 읽기 좋은 책입니다만 가격(28,000원)은 가볍지 않네요…


 아리스가와 아리스가 읽고 적은 감상문을 읽고 적은 감상문은 좀 이상한 것 같아서 대신 밀실대도감에 소개된 책들 중 국내에 출간된 작품의 유무 정도만 간단하게 집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서양 미스터리 20선에 대하여.


- 빅 보우 미스터리 (The Big Bow Mystery, 1892), 이스라엘 장윌 : 태동출판사, 2008년 7월

- 13호 독방의 문제 (The Problem of Cell 13, 1905), 잭 푸트렐 : 동서미스터리북스 55, 2003년 1월 and 세계추리소설 걸작선 01(한스미디어)에 13호 감방의 비밀로 수록, 2013년 3월

- 노란 방의 비밀 (Le mystere de la chambre jaune, 1908), 가스통 르루 : 많은 출판사에서 많이 출간

- 급행열차 안의 수수께끼 (Mystery of the Sleeping Car Express, 1920), F. W. 크로프츠 : 국내 미출간

- 시계종이 여덟 번 울릴 때(Les huit coups de l’horloge, 1923), 모리스 르블랑 : 태동출판사, 2002년 7월

- 개의 계시 (The Oracle of the Dog, 1926), C. K. 체스터턴 : 브라운 신부 전집 03 의심(북하우스)에 수록, 2002년 7월

- 밀실의 수행자 (Solved by Inspection, 1931), 로널드 A. 녹스 : 국내 미출간

- 엔젤 가의 살인 (Murder Among the Angells, 1932), 로저 스칼렛 : 국내 미출간

- 세 개의 관 (The Three Coffins, 1935), 존 딕슨 카 : 엘릭시르, 2017년 5월

- 모자에서 튀어나온 죽음 (Death from a Top Hat, 1938), 클레이턴 로슨 : 피니스아프리카에, 2012년 8월

- 티베트에서 온 남자 (The Man From Tibet, 1938), 클라이드 B. 클래슨 : 국내 미출간

- 고블린 숲의 집 (The House in Goblin Wood, 1947), 카터 딕슨 : 국내 미출간

- 북이탈리아 이야기 (The Fine Italian Hand, 1948), 토머스 플래너건 : 국내 미출간

- 51번째 밀실 (The 51st Sealed Room, 1951), 로버트 아서 : 국내 미출간

- 킹은 죽었다 (The King Is Dead, 1952), 엘러리 퀸 : 검은숲, 2015년 6월

- 벌거벗은 태양 (The Naked Sun, 1957), 아이작 아시모프 : 고려원, 1992년 3월

- 지미니 크리켓 사건 (The Gemminy Crickets Case, 1968), 크리스티아나 브랜드 : 국내 미출간, 작가의 작품 중에선 녹색은 위험(Medusa Collection, 2009년 12월)이 출간된 바 있음.

- 그리고 죽음의 종이 울렸다 (His Burial Too, 1973), 캐서린 에어드 : 국내 미출간

- 투표 부스의 수수께끼 (The Problem of the Voting Booth, 1977), 에드워드 D. 호크 : 국내 미출간, 크리스마스의 의뢰인(화이트 크리스마스 미스터리, 북스피어, 2018년 12월), 무대 뒤의 살인(세계추리소설 걸작선 02, 한스미디어, 2013년 3월), 익명의 작가(베이커 스트리트 살인, 단숨, 2013년 12월) 등의 단편이 소개된 바 있음.

 * hansang님께서 하신 투표 부스의 수수께끼 번역 주소(http://hansang.egloos.com/1191809)입니다. 자주 가는 블로그인데 보물을 눈앞에 두고도 못 보고 있었다니!

- 보이지 않는 그린 (Invisible Green, 1977), 존 슬라덱 : 국내 미출간



 그리고 일본 미스터리 20선 + 1에 대해서.


- D언덕의 살인 사건 (D坂の殺人事件, 1925), 에도가와 란포 : 유포페이퍼(E-Book), 2019년 2월

- 거미 (蜘蛛, 1930), 고가 사부로 : 현인(E-Book), 2016년 7월, 고가 사부로의 다른 단편 호박파이프꾀꼬리의 탄식어느 가문의 비극(이상미디어, 2019년 6월)에 수록

- 완전 범죄 (完全犯罪, 1933), 오구리 무시타로 : 피커북(E-Book), 2015년 3월

- 등대귀 (燈台鬼, 1935), 오사카 게이키치 : 라떼북(E-Book), 2015년 11월

- 혼진 살인 사건 (本陣殺人事件, 1946), 요코미조 세이시 : 시공사, 2011년 9월

- 문신 살인 사건 (刺青殺殺人事件, 1948), 다카기 아키미쓰 : 검은숲, 2015년 6월

- 다카마가하라의 범죄 (高天原の犯罪, 1948), 아마기 하지메 : 국내 미출간

- 붉은 함정 (赤罠, 1952), 사카구치 안고 : 국내 미출간

- 붉은 밀실 (赤い密室, 1954), 아유카와 데쓰야 : 국내 미출간

- 명탐정이 너무 많다 (名探偵が多すぎる, 1972), 니시무라 교타로 : 국내 미출간, 니시무라 교타로의 명탐정 시리즈 중 첫 번째 작품 명탐정 따위 두렵지 않다는 레드박스에서 2014년 1월 출간

- 꽃의 관 (花の棺, 1975), 야마무라 미사 : 국내 미출간

- 호로보의 신 (ホロボの神, 1977), 아와사카 쓰마오 : 국내 미출간, 아와사카 쓰마오의 아 아이이치로 시리즈는 시공사에서 전권 출간

- 구혼의 밀실 (求婚の密室, 1978), 사사자와 사호 : 국내 미출간

- 천외소실 사건 (天外消失事件, 1988), 오리하라 이치 : 일곱 개의 관(한스미디어, 2015년 11월)에 수록

- 인형은 텐트에서 추리한다 (人形はテントで推理する, 1990), 아비코 다케마루 : 인형탐정 시리즈 1권 인형, 탐정이 되다(북홀릭, 2009년 10월)에 수록

- 녹색 문은 위험 (緑の扉は危険, 1992), 노리즈키 린타로 : 노리즈키 린타로의 모험(엘릭시르, 2016년 4월)에 수록

- 철학자의 밀실 (哲学者の密室, 1992), 가사이 기요시 : 국내 미출간, 이 작품은 야부키 가케루 시리즈 제 5권이며 시리즈 1, 2권인 바이바이, 엔젤묵시록의 여름은 출판사 현대문학에서 2014년 7월과 2015년 3월 출간함

- 로웰성의 밀실 (ロ-ウェル城の密室, 1995), 고모리 겐타로 : 국내 미출간

- 모든 것이 F가 된다 (すべてがFになる, 1996), 모리 히로시 : 한스미디어, 2015년 10월

- 인랑성의 공포 (人狼城の恐怖, 1998), 니카이도 레이토 : 국내 미출간


특별 편


- 스웨덴 관의 수수께끼 (スウェーデン館の謎, 1995), 아리스가와 아리스 : 국내 미출간



 출처는 알라딘과 예스24 홈페이지입니다. 그런고로 예전에 출간되었다가 절판되거나 다른 이름으로 전집에 속해 나온 적이 있는 작품의 경우 놓쳤을 수도 있으니 해당하는 경우가 있다면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서양 작품들은 사실 제목이나 작가 이름을 내키는대로 적어서 전집에 쑤셔넣어 출간하는 경우가 너무 많아 솔직히 자신이 없어요. 저 자신도 F. W. 크로프츠의 급행열차 안의 수수께끼가 번역된 적이 없었나? 읽었던 것 같은데? 같은 기분이 들어서 전혀 확신이 안 드네요. 아니, 진짜로 읽었던 거 같은데. 크로이든 발 12시 30분이랑 헷갈리는 건가?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찾아보면서 재미있었던 점은 알라딘에서 카터 딕슨으로 검색해도 존 딕슨 카의 결과가 나왔다는 점입니다. 이름 따위 바꿔봐야 소용없다는 뜻일까요? 사실 딕슨 카나 카터 딕슨이나… 당대에도 뭔 가명을 이렇게 비슷하게 지었대? 싶었을 거예요. 딕슨 카의 단편들도 그렇지만 클라이드 B. 클래슨이나 토머스 플래너건 같은 작가의 이름을 보고 있자니 생전 듣도보도 못한 작가들이 이렇게 많은데 그걸 잘도 찾아서 출간했구나, 싶습니다. 일본의 독자층이 넓고 탄탄하다는 증거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참으로 부러운 일입니다만 정작 저도 책을 잘 안 사고 도서관에서 빌려보고 있으니 말할 자격이 없지요. 크리스티아나 브랜드의 작품들도 더 읽고 싶은데… 녹색은 위험이 안 팔렸으니 더 안 나오는 거겠지…

 이렇게 정리하고 보니 의외로 사카구치 안고와 아유카와 데쓰야의 작품이 번역된 게 별로 없네요. 사카구치 안고는 백치, 타락론 같이 순문학 작품만 있는데 그건 뭐,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닙니다만. 아유카와 데쓰야는 리라장 사건 하나 정도만 있는 게 이상하네요. 혹시나 싶어서 아유카와 데츠야로도 검색해봤는데 전혀… 해적판 같은 건 좀 있을 법도 한데 그런 걸 굳이 찾아 읽고 싶지는 않지요. 아쉽네요. 리라장 사건 재밌었는데. 구혼의 밀실의 사사자와 사호는 미야모토 무사시 시리즈가 잔뜩 번역되어 있더군요. 시대극 말고 추리소설도 국내에 출간되길 바랍니다. 아와사카 쓰마오의 아 아이이치로 시리즈도 재미있었어요. 작가의 다른 작품들도 읽어봤으면 좋겠네요. 야마무라 미사의 경우엔 아리스가와 아리스가 트릭 메이커로의 면모를 더욱 뽐내주길 바란다는 식으로 감상을 적었던데 바로 이어지는 작가 소개를 보니 96년에 돌아가셨어! 죽은 사람한테 작품을 더 쓰라니 대체 무슨 말이야! 여기서 우리는 아리스가와 아리스가 긴 시간 동안 듬성듬성 적은 감상집을 읽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밀실대도감을 읽고 느낀 안타까운 점은 고모리 겐타로처럼 아예 국내에 소개된 바가 없는 작가가 아직 많이 있다는 것과 가사이 기요시처럼 어느 정도 번역이 되었지만 언젠가부터 소식이 끊어진 작가도 많다는 것입니다. 특히 후자의 경우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는데 그렇다고 출판사에 책임을 묻자니 그것도 어폐가 있지요. 어려운 문제입니다… 이렇게 된 이상 구글이 영어와 일본어를 완벽히 번역해 줄 날만 기다릴 수밖에 없겠네요! 예전에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가능할 것 같아요. 한 10년만 기다리면 될 것 같아! 기술의 발전이 정말 놀랍습니다.


 …국내 출간 유무만 간단하게 집고 넘어간다고 해놓고 또 주절주절 떠들어댔네요. 흠흠. 밀실대도감은 여느 감상집과 다르게 밀실의 일러스트가 수록되어 있다는 강점이 있습니다. 그러니 수록된 작품을 먼저 읽고 나서 자신이 머릿속으로 상상했던 장면을 일러스트레이터가 어떻게 구현했는지 볼 수 있다는 점이 재미있을 것 같아요. 제가 정리한 목록을 보고 근처의 도서관에 책이 있다면 먼저 읽고 난 뒤 밀실대도감을 읽는 게 가장 근사한 독서법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비록 코로나19 때문에 도서관이 문을 다 닫았지만요.




덧글

  • hansang 2020/03/20 21:29 # 답글

    사볼까 고민 중입니다. 분량에 비하면 가격이 지나치다는 평이 많아서 말이지요.. 게다가 선정한 작품도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아서요. 그래도 딱 한가지, <<투표 부스의 수수께끼>>는 제가 직접 번역해서 블로그에 올려 놓은 바 있습니다. http://hansang.egloos.com/1191809 졸역이기는 한데, 내용 이해에는 문제가 없으시리라 생각되니, 한 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hansang 2020/03/20 21:38 #

    참고로, 밀실 트릭은 아니지만 샘 호손 시리즈 중에서는 이 작품보다 <<유개교의 수수께끼>> 쪽이 더 좋았습니다. ㅎㅎ
  • 정윤성 2020/03/20 22:34 #

    사실 미출간으로 알고 있지만 번역된 적이 있던 소설에 대해서 알려달라 적으면서 hansang님이라면 알려주시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아예 직접 번역하신 게 있었다니! 이건 제 기대를 200% 넘어서는 충격과 기쁨이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분량에 비하면 가격이 지나치다는 평에는... 동의해요. 일러스트도 있으니 약간 비싼 정도는 이해할 수 있지만 솔직히 약간 비싼 정도가 아니지요. 선정한 작품에 대해서는 못 읽어본 게 반이 넘으니 저는 할 말이 없지만 아리스가와 아리스 개인의 취향이 듬뿍 들어갔다는 건 확실합니다. 본인이 논문이나 평론을 쓴 작가(F. W. 크로프츠 같은) 작품이 많은 점이라던가...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글을 쓰는 건 좋은 일이지요.
    투표 부스의 수수께끼 번역 링크를 본문에도 달아놓을게요! 이 기쁨을 최대한 많은 분들(...많진 않지만)과 함께 나눠야죠!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