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엔드하우스의비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엔드하우스의 비극(Peril at EndHouse, 1932)

 ‘황금가지’에서 크리스티 여사님의 소설을 출간했다는 소식을 듣고 추억에 촉촉이 젖어볼 생각으로 ‘엔드하우스의 비극’을 읽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에르퀼 푸아로’가 노년에 접어든 시기의 작품들은 그렇게까지 좋아하지는 않는데 푸아로가 “난 이제 늙었어.”나 “난 이제 퇴물이야.” 같은 말을 하는 게 너무 슬프기 때문입니다. 엉엉, 소설의 캐릭...
1